한겨레 2030에 "베츙이들은 들어라. 니들하고 다이다이 함 깐다. 할 말 있으면 나와라. 질문 받는다." 라고 쓴 담에 개쳐바르는건 어떨까요. 애슼픔에 오랜만이네요.

그런건 진중권 선생의 영역으로 남겨두겠습니다.

View more

  • 3480
    Posts
  • 794
    Likes

About Nakho Kim:

Google first, ask later.

Harrisburg, 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