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이 났지만 버리지 않고 있는 티셔츠가 있나요?

원래는 그런 티셔츠가 참 많았는데... 몇 년 전 내 생활을 돌아보니 그런 것들이 많을 수록 나를 잘 돌보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끼는 옷이어서거 아니라, 구멍이 났다는 사실까지도 잘 모르거나 신경쓰지 않아서 남겨져 있는 거였어요.
저렴한 옷이더라도 내 몸에 잘 맞는- 기분 좋아지는 색상과 소재의 것으로 잘 고르고, 보풀이 일거나 올이 나가거나 한 것이 없게끔 계절이 지나갈 때마다- 혹은 계절이 새로 다가올 때마다 비우고 채우는 걸 게을리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어요. 그리고 지금은 옷 가짓수가 많진 않지만 겉옷도 속옷도 구멍난 것들은 잘 버리고 있습니다.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