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주의가 전략으로써 내놓는 남성들의 박탈감에 대한 해답이 있나요? 없다면 어떤 해답이 되어야 한다고 보십니까?

박탈감에 대한 접근이 매우 미미해서, 어그로만 만땅이죠. '해답'은 당연히 없으나, 한가지 방안은 공로를 인정해주되 그것을 '남성'이 아닌 다른 범주로 풀어주는 접근이 있습니다. 예)군 복무경험에 대해 존경을 보내되, , '남자'가 아니라 '시민'으로서 틀짓기.

View more

  • 3480
    Posts
  • 794
    Likes

About Nakho Kim:

Google first, ask later.

Harrisburg, PA